초록우산

중국, 일본군 위안부관련 사료 25건 외국언론에 전격공개

작성일 : 2014-03-24 23:10 작성자 : 하지수 (ew6761@naver.com)

3월24일 중국 지린성기록보관소에서 일본군 위안부관련 사료를 한국 등 외국언론에 전격 공개했다. 지린성기록보관소는 옛 만주국 당시 관동군사령부가 남긴 일제사료 10만 권 등을 연구하고 있는 기관으로서 최근 조사정리가 끝난 25건의 사료를 외국언론에 공개하였는데, 이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25건의 사료 중에서 6건은 한국인여성위안부에 대한 내용에 관한 것이다. 그 중 한 건은 1941년 헤이룽장 헤이허(黑河)에 사는 일본인이 일본 니가타현에 사는 지인에게 보내는 편지인데, "위안소 병력은 단지 20명 정도며 전부 선인(鮮人·조선인)으로 국가총동원법에 묶여 온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일본군이 조직적으로 한반도와 중국에서 군(軍)위안부를 강제동원 했다는 사실은 지금까지는 피해자 진술 등을 통해 간접 확인되었을 뿐인데, 이번에 직접적인 당시 사료가 발견된 것이라 큰 의의가 있다.

 

이 편지는 일본군 베이안(北安)지방검열부의 '우정검열월보'(郵政檢閱月報)'를 통해 보관되어 있던 편지이다. '우정검열월보' 제도는 중국을 침략해서 만주국을 세운 일본이 군사기밀과 같이 외부에 유출되어서는 안 되는 내용은 검열하고 관리하기 위해 군사와 민간인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편지·전보 검열제도이다.

지린성기록보관소의 자오위제(趙玉潔) 연구위원은 "'병력'이라는 표현이 좀 생소하긴 하지만 문맥과 일본어식 여자이름이 나온 것을 종합하면 '군 위안부'를 지칭한 것으로 봐야한다"고 하였다.

 

 

중국 우후 지역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109명 중에서 한국인 군위안부가 36명이었다는 내용이 담긴 화중(華中)파견헌병대의 '난징헌병대 치안회복 상황보고서'도 있었다.

한국인 군위안부를 성노예 위안부를 지칭하는 '특수위안부'로 표현한 일본군의 사료도 공개되었으며, 이 외에도 일본군이 공금을 사용해 군위안부를 계획적으로 모집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만주 중앙은행의 전화기록, '위안부 수가 부족해 현지에서 위안부를 모집해야 한다'는 화중파견헌병대의 상황보고서 등도 공개되었다.

 

지린성기록보관소는 이날 외국기자들에게는 처음으로 기록보관실 입장과

관련 문서 원본 촬영을 허용했다. 또한 이 모든 사료들이 일본군이 조직적으로 군위안부를 모집하고 관리하였다는 분명한 증거라고 강조했다.

 

인화이(尹懷) 소장은 "한국은 중국의 가까운 이웃으로 무엇보다 같은 고난을 경험했던 사이"라면서 "한국 각계와 이번 성과를 나누고 연구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에서는 이미 이 문서의 존재사실을 확인하고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정부에 열람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