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지자체마다 반려동물인구의 마음을 잡기 위한 정책이 쏟아져

작성일 : 2017-04-19 16:45 작성자 : 강유정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서울시는 ‘서울 동물복지계획 2020’, 대전시는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안)’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서울시와 대전시의 반려동물인구 증가 속도는 가파르다.

 

서울시의 경우 인구 5명 중 1명이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을 정도다.

 

최근 서울연구원의 조사에서 서울시 가구 중 20.4%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3년 16.7%에 비해 4년 새 4%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특히 현재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지 않는 가구 중 49.1%가 반려동물을 키울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돼 서울시의 반려동물인구는 향후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에 서울시는 ‘복지’에 초점을 맞춘 반려동물정책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소극적 보호에서 적극적 복지’를 핵심으로 한 ‘서울 동물복지계획 2020’에서 △인간중심의 소극적 동물관리에서 동물도 생명으로서 존중되고 보호받는 적극적 동물복지로 정책 전환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모색하기 위한 동물복지계획 수립을 선언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생명존중을 바탕으로 동물이 보호받고 존중되는 동물보호기반을 마련하고, 시민이 참여하고 공감하는 동물보호활동을 통해 건전한 반려문화를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반려동물 △유기동물 △길고양이 △사육동물 △시민참여 5대 테마 아래 각각의 주요 과제를 선정했다.

 

반려동물과 관련해 동물 진료비 게시, 반려견놀이터 추가, 동물 중성화 감면, 신종산업 법제화 등이다.

 

또한 동물등록제 개선, 동물유기방지, 인수·보호제도, 보호센터 운영개선, 가정 임시보호제도, 민관협력 입양확대 등 유기동물 관련 대책도 수립한 상태다.

 

서울시는 2013년 기준 서울시내에서 25만마리로 추정되고 있는 길고양이 문제 해결에도 부심하고 있다.

 

높은 서식밀도, 길고양이 암컷 1마리가 일생동안(약 3년) 22~30마리를 출산하는 왕성한 번식력으로 주민 불편, 시민 갈등 등 사회적 문제가 악화되고 있어서다.

 

서울시는 개체수 관리 일환으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주민자율 갈등조정위원회’를 설치해 길고양이로 인한 갈등 및 분쟁해결에 나서고 있다.

 

대전시는 ‘사람과 동물이 행복한 도시’ 테마로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안)’을 수립해 운용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민이 참여하고 공감하는 성숙한 반려문화 기반조성을 위한 정책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사람중심의 동물관리에서 동물의 생명이 존중되는 적극 동물복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반려동물 소유자의 책임강화 차원에서 소유자 책임·의무를 확대하고 위반시 처벌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동물등록제 보완·강화를 통해 동물등록률 향상 및 제도 정착에도 나서고 있으며, 유기·유실동물의 동물복지를 위한 동물보호센터 표준 지침도 마련했다.

 

대전시는 체계적인 동물보호·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반려동물복지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최근 대전시는 유성구 금고동 일대 5000㎡ 부지에 국·시비 50억8000만원을 투입해 내년까지 반려동물복지센터 완공, 2019년 1월 개소 계획을 수립했다.

 

대전시는 금고동 일대에 2020년까지 반려동물 테마파크 ‘플랜더스파크’ 조성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총 사업비만 300억원 규모다.

 

일반시민과 반려동물 보호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반려동물 놀이터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