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아기 고양이 불태운 뒤 묻은 중학생들

작성일 : 2017-05-13 03:16 작성자 : 염소라 (arashi96sho@naver.com)

지난 6일 전남 광양시 광영동에서 중학생들이 새끼 고양이를 불에 태우는 동물 학대 사건이 일어났다.

 

사건 현장에 있었던 다른 목격자의 누나라고 자신을 밝힌 누리꾼은 “초등학생들은 근처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고 해서 냄새가 나는 쪽으로 간 것 뿐”이라며 “고양이는 산 채로 태워졌다 또 다시 태워진 듯 하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동생에게 왜 신고를 안 했냐고 묻자 형들이 옆에서 ‘신고하면 너네들도 태워버린다’고 위협했다고 한다. 동생은 집에 돌아와서 울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사건은 8일 오후 SNS와 커뮤니티 글에 화제가 되었다. 해당 글에는 사진 속 등장 인물과 친구라고 주장한 네티즌이 댓글을 달았다. "학교 3학년 친구가 바로 앞에서 봤는데 고양이가 눈을 깜빡거리며 살아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8일 광양경찰서는 조사 결과 불에 태워진 고양이는 소문과 달리 산 채로 태워진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인근 중학교 3학년 A군이 집에서 기르던 새끼 고양이가 죽자 지난 6일 오후 7시께 이 공원에 묻었으며, 당시 같은 학교 친구 3명이 고양이를 묻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한다. 그리고 이튿날 A군의 친구들은 호기심에 땅속에서 고양이를 파서 불에 태웠다는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A군과 그의 가족을 만나 키우던 고양이가 죽은 뒤 공원에 묻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자는 살아있는 고양이를 불에 태운 것으로 잘못 알고 신고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물보호법상 죽은 동물을 훼손한 경우 처벌 조항이 없어 학생들에게 반성문을 받고 돌려보냈다”고 전했다.해당 학생 중 한 명은 경찰에 잡힌 뒤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죽어서 묻었는데 호기심에 죽은 고양이에 불을 붙여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