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서울, 파리, 런던 세 도시 '국제 자동차 환경 등급제' 도입 추진

작성일 : 2017-04-06 11:35 작성자 : 육소엽

 

대기질 오염 문제는 전 세계 대도시가 직면한 문제로, 도시와 국가의 경계를 허문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지난 박원순 서울시장은 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 시장, 사디크 칸(Sadiq Khan) 런던 시장과 함께 프랑스 파리시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기질 혁명(Airvolution)’을 선도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서울, 파리, 런던 세 도시가 자동차 배출가스에 대한 세계 최초의 표준화된 기준에 해당하는 ‘국제 자동차 환경등급제(Global Car Scoring System)’ 도입을 공동 추진해 주목받고 있다.

 

‘국제 자동차 환경등급제’는 시중에 출시된 자동차 모델별로 실제 도로를 달릴 때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유발 물질을 얼마나 배출하는지를 측정해 점수화‧등급화하고, 이 정보를 각 도시별로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는 제도다.

 

대기오염의 주요 오염원으로 꼽히는 자동차 배기가스는 세계 대도시의 공통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통일된 국제기준 없이 국가‧기관별로 차량등급제(Car Scoring System)를 제각각 운영해왔다.

 

이에, 서울·파리·런던 시장들은 ‘국제 자동차 환경등급제’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위한 새로운 글로벌 기준을 제안하고, 소비자들이 친환경 자동차를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데 합의했다.

 

이번 기자회견을 바탕으로 ‘C40 기후리더십그룹(C40 Cities-Climate Leadership Group)’은 ‘국제 자동차 환경등급제’의 표준화된 등급기준 개발에 들어간다. 배출가스 정보는 국제친환경교통위원회(ICCT)와 유럽연합 국가의 모든 신차의 실제 운행상 배출가스에 대한 데이터를 구축한 영국의 비영리단체 에미션스 애널리스틱(EA)에서 제공하기로 했다.

 

서울시도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자동차 배기가스 배출정보를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에 해당 등급 표시 부착(labelling)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대기환경보전법」 조문 신설을 정부에 건의하고, 법령 개정 전이라도 서울시 소유 관용차량, 노선버스에 배출등급 라벨을 부착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 대기질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국이 이 제도를 도입할 수 있도록 오는 6월 개최 예정인 ‘2017 동북아 대기질 포럼’에서 실무협의하고, 북경과 도시 간 협력과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친환경 선택권이 존중되고 더 깨끗한 대기환경이 조성되면 시민들은 더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파리협정을 이끌어내는 데 세계 지방정부가 큰 기여를 했듯이 국제 자동차 환경등급제 도입을 통해 대기질에 큰 영향을 주는 자동차 배출가스 문제를 해결하고 세계시민 공감정책으로 ‘대기질 혁명(Airvolution)’의 성공적 추진에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