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염소라기자의 일본문화] 우키요에(うきよえ 浮世絵)

작성일 : 2017-04-13 16:37 작성자 : 염소라


 

우키요에는 에도시대(1603~1867) 서민들이 일상생활 풍속을 그린 회화로 불교사상에 따라 덧없는 세상을 의미하였으나, 후에는 속세, 현실이라는 의미로 바뀌었다. 우키요에는 당대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반영된 유녀, 배우, 익살스러운 장면, 무사 등 여러 가지 소재로 그린 판화이다. 우키요에의 종류로는 미인화(美人画), 야쿠샤에(役者絵), 풍경화(風景画), 화조화(花鳥画), 무샤에(武者絵), 스모에,(相撲絵) 희화(戯画) 등이 있다. 우키요에는 내세의 이상적 꿈보다는 현실에 바탕을 두고 있다는 점과, 그 본질이 과거나 현실의 그림에 있다.

 

우키요에는 조닌(상인) 사회의 서민적 생활상을 그린 회화로, 당시 사람들에게 오락으로 취급되었다. 회화적인 요소를 가진 현대의 만화에 해당하는 것도 많았고 중국화나 야마토에의 소재가 되는 전통적인 주제를 우키요에풍으로 바꾸는 일도 있었다. 자연풍경이 우키요에의 소재로 등장한 계기는 서민의 생활이 풍요로워져 여행을 즐길 여유가 생기게 되었기 때문이며, 이것이 당시의 그림엽서 같은 역할을 했다. 우키요에를 통해 민간의 호색이나 욕정을 표현하기 했을 뿐만이 아니라 통속적이고 오락적이며 관능적 묘사에서 인간의 생활 모습까지 다양한 곳에서 그 소재를 찾고 있다.

 

우키요에 에도 초기는 마을의 일상생활, 미인, 가부키 배우들의 초상화, 예술 공연 등의 특정한 장면을 주제로 하고 에도 후기는 기존의 미인화나 배우 그림 이상으로 서정을 추구하고 풍토를 대상으로 한 풍경화가 서민층에 널리 보급됐다.

 

또한 우키요에의 대중화에 의해 판화가 기업화되면서 일본의 출판문화시대를 열기도 했다. 에도시대의 풍정을 멋지게 그려낸 우키요에는 도자기의 포장지에 사용되었으며, 그것이 유럽화가들에 의해 진가가 알려지기 시작했다.

 

우키요에는 판화이기 때문에 많이 인쇄할 수 있어서 통속소설이나 에마키모노, 가와라반(에도시대에 찰흙에 글자나 그림을 새겨서 구운 인쇄판으로 신문 역할을 함)의 삽화 역할도 했으며, 또한 문맹자도 알 수 있도록 그림으로 연중행사를 나타낸 옛날 달력인 에고요미 제작, 연하장 제작에도 이용된 것을 알 수 있다.

 

뚜렷한 도안과 대담한 구도, 그림자를 나타내는 것 등이 표현상이 특징이다. 원근법도 사용되었는데 호쿠사이의 ‘낚시의 명인’과 같이, 반대로 원경의 인물을 대담하게 확대하여 그리기도 하였다. 우키요에는 서양미술의 인상파에도 큰 영향을 끼친 것을 알 수 있다.

 

浮世絵は 江戸時代(1603~1867) 庶民たちが 日常生活の 風俗を 描いた 絵画として 仏教思想に よって 無常の世を 意味して いたが、後には 俗世、現実という意味に変わった。 浮世絵は 当代の 人々の 日常生活が 反映された 遊女、俳優、滑稽な 場面、武士など 様々な 素材で 描いた 版画だ。 浮世絵の種類は、美人画、役者絵、風景画、花鳥画、武者絵、相撲絵、戯画などが ある。浮世絵は 来世の 理想的 夢より 現実に 基づいて いると いう点と、その 本質が 過去や 現実の 絵に ある。

 

浮世絵は 商人 社会の 庶民的な 生活様式を 描いた 絵画として、当時の 人々に 娯楽として 扱われた。絵画的な 要素を 持った 現代の 漫画に 該当するものも 多く、中国化や 大和絵の 素材と なる 伝統的な テーマを 浮世絵風に 変える ことも あった。自然の 風景が 浮世絵の 素材で 登場した きっかけは、庶民の 生活が 豊かに なって 旅行を 楽しめる 余裕が できるように なったからで あり、これが 当時の 絵葉書の ような 役割を 果たした。浮世絵を 通じて 民間の 好色や 欲情を 表現したりことだけでなく、通俗的、かつ 娯楽的で 官能的 描写で 人間の 生活 様子まで さまざまな ところで その 所在を 探して いる。

 

浮世絵にも 江戸 初期は 村の 日常生活、美人、歌舞伎 俳優たちの 画像や 芸術 公演 などの 特定の 場面を テーマに して 江戸 後期は 既存の 美人画や 役者 絵 以上に 叙情を 追求して 風土を 対象に した 風景画が、庶民層に 広く 普及した。

 

また、浮世絵の 大衆化に よって 版画が 企業化され、日本の 出版文化時代を 開いた ことも あった。江戸時代の 風情を 見事に 描いた 浮世絵は 陶磁器の 包装紙に 使用されており、それが 欧州化に よって 真価が 知られ始めた。

 

浮世絵は 版画で ある ため、多く 印刷する ことが できて 通俗小説や 絵巻物、瓦版(江戸時代に 粘土に 文字や 絵を 描いて 焼いた 印刷板 で新聞の 役割を する)の 挿絵の 役割も したり、また、文盲者も わかる ように 絵で 年中行事を 示した 昔の カレンダーで ある 絵暦の 制作、年賀状の 製作にも 利用された ことを 知る ことが できる。

 

歴とした 図案と 大胆な 構図、影を 示す こと などが 表現像が 特徴だ。 遠近法も 使われていたが、北斎の '釣りの 名人' と 一緒に、反対に 遠景の 人物を 大胆に 拡大して 描く こともあった。浮世絵は、西洋の 美術の 印象派にも 大きな 影響を 及ぼした ことを 知る ことができる。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