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반려견과 외출할 때 지켜야할 에티켓들

작성일 : 2017-05-08 19:24 작성자 : 육소엽

 

전국 반려동물 인구가 1천만 명을 넘은 가운데 서울시가 ‘펫티켓’을 집중 홍보하고 점검한다고 밝혔다. 펫티켓(Petiquette)은 애완동물을 가리키는 영어인 펫(Pet)과 에티켓(Etiquette)의 합성어로 반려동물을 키울 때 지켜야할 사항에 대한 신조어다.

 

서울시는 봄철 따뜻한 날씨에 시민이 반려견과 함께하는 외출이 많아지는 만큼 동물등록, 목줄착용, 배설물 수거, 인식표 착용 등 공공장소에서 반려견주의 준수사항(펫티켓)을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가장 먼저 지켜야 할 펫티켓은 동물등록이다. 동물등록을 하면 동물을 잃어버렸을 때 쉽게 찾을 수 있고, 동물발견 시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다. 3개월령 이상의 개는 가까운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또 반려견주와 동물이 동반 외출할 경우 목줄 착용, 배설물 수거, 인식표 착용을 해야 한다.

 

반려견주가 목줄을 해주지 않거나 공원에서 목줄을 풀어주면 이는 개를 무서워하는 시민에게는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또한 목줄하지 않는 개가 다른 개 또는 사람을 물거나 도로로 뛰어 들어 2차적인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

 

반려견주는 산책 시 배설물을 바로 담을 수 있도록 반드시 배변 봉투를 준비하고, 소유자 성명, 전화번호, 동물등록번호가 적힌 인식표를 반려견 목에 걸어주어야 한다.

 

서울시는 동물등록하지 않은 경우 최고 과태료 40만 원, 반려견과 동반 외출 시 목줄 등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거나 대소변을 처리하지 않는 경우는 최고 10만 원, 인식표 하지 않은 경우는 최고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울시는 ‘2017년 동물보호 지도·점검’을 본격 실시한다. 반려견 출입이 많은 도시공원, 한강공원, 산책로 등에서 반려견주 준수사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홍보할 예정이다. 시와 자치구 민·관합동점검반 110명이 30개조로 활동하며 동물등록제, 반려견주 준수사항, 동물학대, 동물관련업소 정기 점검을 할 예정이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