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서울시, 생활권계획 발표

작성일 : 2017-05-17 14:31 작성자 : 육소엽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이 발표됐다. 이는 지역별 자족성을 강화하고 서울의 지역균형성장을 이끌어나가기 위한 것으로, 2014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 후속계획이다. 2030 서울플랜이 권역별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광역적 계획이라면 생활권계획은 소지역 단위의 생활밀착형 계획까지 담아낸 정교한 도시관리 계획이다.

 

먼저 ‘203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3도심-7광역중심-12지역중심’에 53지구중심을 추가, 서울의 중심지 체계를 최종 완성했다. 특히 53지구중심 가운데 약 81%를 상대적으로 저개발‧소외된 동북‧서북·서남권에 집중 지정해 서울 구석구석으로 활력이 퍼지고 균형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2030년까지 서울광장 145개 규모(192만㎡)의 상업지역을 확대 지정한다. 이때 상대적으로 낙후‧소외됐던 동북권(59만㎡), 서남권(40만㎡), 서북권(18만㎡) 위주로 지정, 지역 활력의 촉매제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상업지역 지정은 향후 자치구에서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해 시에 요청하면 시가 중심지계획·공공기여의 적정성 등을 검토 후 배분물량을 고려해 결정한다.

 

또 이용이 저조한 상업지역의 활성화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상업지역 내 비주거 의무비율을 일부 완화(30% 이상→20% 이상)하고 주거용적률을 400%까지 일괄 허용하는 내용으로 연내 조례를 개정할 예정이다.

 

생활권계획은 서울 전역을 5개 대(大)생활권(권역)과 116개 지역단위 소(小)생활권(지역)으로 세분, 지역단위로 주민의 참여를 기반으로 시민의 생활과 지역과제 해결 방안을 담아내 수립한다.

 

권역 생활권계획은 여러 자치구에 걸쳐있는 이슈와 과제해결을 위한 권역 종합 가이드라인이다. 서울을 5개 대생활권(도심·동북·서북·서남·동남권)으로 구분하고 균형발전을 위해 권역별 7개분야의 종합 계획을 수립했다. 7개 분야는 도시공간과 주거, 교통, 산업·일자리, 역사·문화·관광, 환경·안전, 복지·교육이다.

 

지역 생활권계획은 3~5개 동을 합친 지역단위다. 서울 전역을 116개로 나눠 지역 고유특성과 주민들의 구체적 요구를 섬세하게 담아낸 ‘지역 맞춤형 도시계획’으로 수립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수립한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에 대해 전문가‧시민 공청회를 개최한다. 또 25개 자치구별 설명회를 개최해 시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시의회 의견청취(6월),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협의(7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8월)를 거쳐 오는 10월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