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서울시, 커피 찌꺼기만 재활용 실시

작성일 : 2017-05-17 19:33 작성자 : 육소엽

 

서울시내에서 매일 140톤씩 발생되는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각 업체는 쓰레기 처리 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관련 분야 일자리도 창출되는 효과가 생긴다.

 

서울시는 이 달 이디야·빽다방·카페베네·커피베이·탐앤탐스·파스쿠찌 6개 커피 브랜드 62개 매장과 커피찌꺼기와 일회용 컵을 무상으로 수거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참여 매장이 커피 찌꺼기와 일회용 컵 등을 분리 보관하면, 재활용 수거 전문업체가 주 1회 이상 무상 수거한다. 수거된 커피찌꺼기는 퇴비나 버섯을 키우기 위한 영양원인 ‘버섯 배지’ 등에 사용한다.

 

서울시는 매장 규모별 배출량과 적정 수거횟수, 1회용 컵 재질별 분리보관 실태 등 사업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분석해 6월부터 총 1000여 개 매장으로 확대 실시한다. 아울러 커피찌꺼기로 만든 퇴비를 도시농업이나 공공관리시설 등에서 사용하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커피전문점에서는 커피 원두중 0.2%만 커피를 내리는데 사용되고 나머지 99.8%는 찌꺼기로 배출된다. 배출된 찌꺼기는 그간 일반 생활폐기물로 취급돼 매립되거나 소각처리 됐다. 추후 이 사업에 1000여 개 매장이 참여하면 연간 1200톤을 재활용할 수 있다. 또 일회용 컵과 그 부속품 회수량이 30% 이상 늘어나는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커피 찌꺼기 수거로 절약되는 종량제 봉투 비용 일부를 기부하는 방안도 업체 측과 협의할 계획”이라며 “본사업부터는 서울 전역 커피 매장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