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스페인 동물단체들 모여 '투우 반대' 대규모 집회

작성일 : 2017-07-08 14:54 작성자 : 정수석

스페인 팜플로나 시청 앞에서 스페인동물보호단체 아니마나투랄리스(AnimaNaturalis)와 국제동물보호단체 페타(PETA) 회원들이 집회를 열고 투우 및 황소달리기 행사 폐지를 주장하는 모습

 

5일(현지시간)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북부 팜플로나에서 열린 산페르민축제에 스페인동물보호단체 '아니마나투랄리스'(AnimaNaturalis)와 국제동물단체 '페타'(PETA) 회원 100여명이 모여 황소달리기 행사 및 투우 폐지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황소달리기 행사를 하루 앞둔 이날 이들은 시청 앞 광장에 모여 플라스틱으로 만든 소뿔 모형을 머리에 착용하고 붉은 가루를 몸에 뒤집어 쓴 채 투우 폐지를 주장했다.     

 


또한 '동물학대를 막자' '소들이 피투성이로 죽는다' 등의 문구를 피켓과 몸에 적어 자신들의 주장을 피력했다.

이들은 투우에 대한 여론이 반대로 돌아섰는데도 왜 여전히 허용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동물단체들은 지난 14년간 팜플로나에서 투우 및 황소달리기 행사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단체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반대 서명운동에도 이미 15만명의 네티즌들이 참여했다. 이는 곧 나바르 지방정부와 팜플로나시에 전달될 예정이다.    

아이다 가스콩 아니마나투랄리스 회장은 "이 도시에서 50마리가 넘는 소들이 고문을 당한다"며 "소의 삶 마지막 순간은 고통으로 가득찰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다 가스콩 회장은 이어 "우리는 이 죽음을 막을 수 없다는 걸 알지만 소들의 죽음이 간과되지 않도록 계속해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