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롯데마트] 동물자유연대와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 전개

작성일 : 2017-08-22 10:42 작성자 : 정수석

 

롯데마트는 22일 송파구 신천동의 롯데마트 본사 7층에서 유기동물보호단체인 동물자유연대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 관련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시작으로 롯데마트는 전국 28개 점포의 애완용품 특화매장인 펫가든(Pet garden)에서 동물병원들과 협의를 거쳐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 분양 서비스를 중단할 예정이다. 또 오프라인 펫가든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인 롯데마트몰 홈페이지를 통해 동물자유연대의 유기동물 입양 캠페인을 적극 홍보키로 했다. 
 

더불어 동물자유연대 2만여명의 정회원들에게 롯데마트몰에서 애완용품 3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는 e쿠폰을 증정하고, 실제 유기동물을 입양하면 사료, 패드 등 애완용품도 선물로 지원한다. 이밖에 동물자유연대 정회원 파트너사에게 롯데월드몰에 입점하는 혜택도 부여할 예정이다.  

특히 롯데마트의 점포별로 구성된 샤롯데 봉사단도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에 힘을 보탤 예정으로, 동물자유연대 남양주 반려동물복지센터 인근에 있는 구리점, 남양주점, 덕소점, 마석점 등 4곳의 사롯데 봉사단은 센터를 정기적으로 방문해 청소 및 유기동물의 목욕, 미용, 산책 등 자원봉사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남양주 반려동물복지센터는 연 400마리 이상의 유기동물을 보호하고 있으며, 연 100마리 이상의 동물들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입양 관리하는 유기동물 전문시설이다.
 

김선민 롯데마트 M큐레이션부문장은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떠나 자연의 법칙에 의해 탄생된 모든 생명은 생명 자체로서 보호 받고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며 “이번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을 통해 유기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이들에 대한 지원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애완용품 고객 수요를 반영, 애완용품 및 관련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카테고리 킬러형 특화매장인 ‘펫가든’을 28개 점포에서 운영하고 있다. 펫가든은 기존 대형마트 애완용품 매장보다 3배 가량 많은 2500개의 품목으로 다양하고 전문적인 상품 구색을 갖췄으며, 동물병원에는 내과, 외과 등 동물 전문의가 배치돼 간단한 치료부터 전문적인 수술까지 가능하다. 또 애완동물 미용실은 물론 애완동물 전용 호텔 서비스, 고객 쇼핑 시 애완동물 돌보미 서비스 등 차별화된 서비스도 선보이고 있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