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부산 구포개시장 폐쇄와 개식용금지법 제정요구 11차 집회 열려

작성일 : 2017-11-25 19:30 작성자 : 김지윤 (zy22day@naver.com)

[김지윤 기자] 오후 2시, 다솜, 동물의소리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 30여명은 부산 ‘구포 개시장 폐쇄’와 동물학대행위 처벌을 촉구하는 11번째 집회를 열렸다.

 

[사진=김지윤 기자]

 

지난 8월 부산 구포 개시장의 L탕제원 A씨의 동물학대 동영상이 SNS에 유포되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9월 잠시 잃어버린 애완견 ‘오선이’가 개소주로 둔갑한 사건이 알려져 동물보호단체에서는 구포시장 입구에서 매주 개시장 철폐를 위한 규탄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다솜 김준원 대표는 “북구청과 부산시, 사상경찰서는 동물학대와 인권유린, '오선이'사건을 일으킨  L탕제원의 만행을 철저하게 재조사 하라”고 주장했다.

 

집회가 끝난 뒤 단체회원들은 L탕제원 앞에서 구포개시장 폐쇄와 동물학대사범의 강력한 처벌, ‘개식용금지법’ 제정을 요구했다.

 

동물운동가 한다미씨는 "SNS를 통해 동물학대 사건을 소개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매주 시위에 참여하게 됐다"며 "이젠 동물의 권리도 존중할 줄 아는 성숙한 사회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의 대표 전통 재래시장인 ‘구포시장’은 장날이 되면 인파로 북적이지만 안쪽에는 비릿한 냄새가 풍기는 ‘구포가축시장’이 있다. 이곳은 악취와 불법도축으로 2012년부터 도심 속 혐오시설로 지정돼 존폐 논란이 야기돼 왔다. 특히 지난 동물학대사건 이후 잠잠했던 이곳의 폐쇄 논쟁이 다시 들끓고 있다.

 

김해동물보호연대 안선미는 “개 학대 동영상이 확산된 뒤부터 동물운동가들은 구포 개시장 일대에서 매주 릴레이 1인 시위 및 단체집회를 진행했고, 계속 이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김지윤 기자]


구포시장은 1980년대 전국 최대 규모의 개시장으로 손꼽혔지만 현재 19여개 업소만 남아있다. 북구 관계자는 지난 7월 ‘구포 개시장 환경개선’ 대책 수립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했으며 부산시가 동물학대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동물복지 정책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박혜경씨는 “상인들도 서로 속사정을 잘 알아 공개적으로 항의하진 않지만 가축시장이 없어지길 내심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청 홈페이지 민원게시판에는 구포가축시장 내 불법도축과 관련된 민원, 그리고 ‘개식용금지법’에 대한 내용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들의 시위를 지켜보던 과일가게 김모씨는 “동물운동가들의 시위와 언론의 비판에도 수십 년 넘은 생업을 한순간에 포기할 수 있겠느냐”며 “북구가 하루속히 나서 주기를 상인들도 고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동물보호단체 행강 박운선 대표는 “부산 북구청은 구청TF팀, 동물단체, 상인들의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전업대책을 제시하고, 즉각 개시장을 폐쇄해야 한다”며 “이제 개식용금지법을 제정하여 생명윤리와 인권보호가 바로 서는 나라가 돼야한다”고 주장했다.

 

행사를 주관한 단체는 다솜, 동물보호단체 행강,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동물의소리, 나눔, 지구보존운동연합회, 나비야사랑해, 김해동물보호연대 그리고 개인동물운동가들이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