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서인석 동물이야기] 반려동물과 함께 대중교통 주말여행을 하고 싶다면

작성일 : 2018-03-16 11:50 작성자 : 육소엽

요즘 반려동물과 함께 있는 사람들을 어디서든 쉽게 발견할 수 있을 만큼 가정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세대가 많아졌다.  

 

하지만 반려동물과 택시, 고속버스, 기차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함께 여행을 하는 것은 여간 신경 쓰이는 일이 아니다. 대중교통 이용 시 주위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피할 수도 없다. 반려동물과 함께 대중교통으로 여행을 할 경우에 언제 동반 탑승이 가능한지 걱정된다.

 

반려동물과 함께 대중교통을 이용한 경우에 많은 어려움과 갈등을 겪은 사례는 온라인에서 종종 목격된다.

 

주말이나 휴가 때면 특히 더 심한 편이다. 또한 애견호텔 등 반려동물이 지낼 곳을 마련하지 못한 주인들은 대중교통으로 동행할 때면 주위의 시선과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운수종사자는 다른 여객에게 위해를 끼치거나 불쾌감을 줄 우려가 있는 동물에 대해서는 자동차 안으로 데리고 들어오는 행위를 제지하고 필요한 사항을 안내해야 한다.

 

그 중 버스나 택시를 이용할 경우에는 개, 고양이 같은 작은 동물로서 다른 승객에게 위화감이나 불쾌감을 주지 않는다면 함께 동승할 수 있지만, 반드시 운반용구에 넣어 탑승해야 한다.

 

물론 운반용구에 넣는다고 해서 모든 것이 해결되진 않는다. 운반용구 속에서 반려동물의 돌발행동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사건이 잇따르면서 교통안전과 동물보호를 위한 규제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반려동물과 함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최대한 사람이 적은 시간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반려동물의 건강을 해치지 않기 위해서 가급적 장거리 이동은 피해야 한다.

 

현재로선 동물보호법에 명시된 내용을 잘 숙지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중교통 이용방법이 서로를 배려하는 최소한의 에티켓이다.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