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동물보호단체, ‘구포 개시장 철폐’ 위한 성명서 발표

작성일 : 2017-11-05 11:53 작성자 : 하윤희

▲ 동물의소리 강상명 이사는 4일 “부산시 북구는 지난 7월 ‘구포 개시장 환경개선’ 대책 수립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면서 “하루속히 부산이 동물학대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는 올바른 정책을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강이석 기자>

 

[위클리오늘=강이석 기자] 동물보호단체들은 4일 부산시 북구 구포시장에서 ‘구포 개시장 철폐’를 위한 집회를 갖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문발췌] ‘동물복지’는 그 나라의 인권수준과 복지수준을 말한다. 선진국 대열에 올라선 대한민국. 하지만 1500만 반려가족 시대에 개농장 동물들은 오늘도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고, 연간 10만 마리의 유기동물들도 학대와 고통 속에 방치되고 비참하게 죽어가고 있다.

 

생명을 죽이고 학대하는 행위가 보신탕이라는 한 끼 식사로 용서받고 있는 현실에 개탄을 금하지 못한다.

 

이에 우리는 잘못된 개식용 악습의 철폐를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1500만 명의 반려가족 이름으로 구포 개시장 폐쇄와 이성 탕제원의 즉각 철폐를 명령하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성명서를 다음과 같이 발표한다.

 

▲개식용 문화는 대한민국의 생명존중을 해치는 악습이다.

개·고양이로 몸보신을 할 수 있다는 잘못된 미신으로 인해 국민들은 항생제 고기덩이를 먹고 있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그럼에도 비위생적인 개식용 문화를 허용하는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의 건강을 방치하고 있으며 생명의 가치와 권리를 존중하지 못하는 미개한 국가로 취급 받고 있다. 비인도적이고 비인간적인 개식용 문화는 이 땅에서 즉각 사라져야 한다.

 

▲전 세계가 우리나라의 개식용 악습에 분노하고 있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를 앞둔 대한민국은 여전히 구시대의 개식용 악습을 근절하지 못한 채 전 세계의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 전 세계 유일하게 개농장이 있는 부끄럽고 수치스런 대한민국이 오명을 벗고,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전 국민이 나서 이러한 악습을 즉시 철폐시켜야 한다.

 

▲동물학대의 온상, 이성 탕제원을 즉각 폐쇄하고 업주를 구속하라.

지난 8월 이성 탕제원은 살려고 발버둥치는 개 누렁이의 다리를 묶어 수백 미터를 끌고 다녔고, 그래도 끝까지 살고자 꼬리치며 호소하는 개의 목을 파이프로 짓눌러 목을 조르는 등 결국 잔인하게 도축하였다.

 

그 후 며칠 뒤 9월2일 매주 토요일마다 구포 개시장 철폐를 위한 시위가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그 시간 즈음 주인 있는 ‘오선이’를 유실된 개임을 알면서도 잔인하게 수취 후 도살해 개소주로 만들었다. 이러한 비인도적이고 야만적으로 불법 도축한 사이코패스 이성 탕제원을 동물보호법 위반 행위로 최고 형랑을 받기를 강력 규탄한다.

 

또한 개도둑 김재풍은 이 개가 주인이 있는 개임을 알고 강제로 끌고 갔기 때문에 점유이탈물횡령죄가 아닌 절도죄가 성립되어야 마땅하다. 이 또한 동물보호법에 의해 유실물을 불법 포획한 행위로도 최고 형량으로 엄중 처벌할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잔인하게 도살한 동물 학대사건을 계기로 동물 학대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더불어 구포 개시장 전업과 철폐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내놓기를 촉구한다.

 

▲적폐청산 1호는 구포 개시장이며, 반드시 개·고양이 식용 금지법을 제정해 생명보호와 인권이 바로 서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대한민국의 적폐청산 1호는 ‘생명을 무자비하게 죽이고, 이를 팔고, 이를 먹는 미개한 문화’다.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동물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동물을 학대하고, 동물을 죽이고, 보신탕을 먹는 사람들까지 중형에 처하는 선진국의 선례를 본받아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는 즉각 ‘개·고양이 도살금지법’을 제정해 생명보호와 인권을 존중하는 바른 나라를 만들어 주기를 1500만 명의 반려가족의 이름으로 명령한다.

 

따라서 부산시 북구청은 이러한 인식 공유로 구청TF팀, 동물단체, 개시장 상인들의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개시장철폐에 따른 보상대책이나 전업을 적극 유도하고 불법적이고 위법적인 부분은 단호히 단속해 척결하기를 1500만 명의 반려가족 이름으로 명령한다.

 

2017년 11월 4일

다솜, 동물의소리, 나눔, 지구보존운동연합회, 나비야사랑해, 김해동물보호연대, 수산 송(Susan Song),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개인동물운동가들 그리고 1500만 명의 반려가족 이름으로 이 성명서를 통해 최고의 지상과제인 동물보호를 명령한다.

 

강이석 기자  kpen@onel.kr

[동물의소리] 기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회사소개    사업안내    광고 및 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동물의소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88 / 발행인 : 임향숙 / 편집인 : 김지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이석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18-8번지 포커스빌딩 2층 / TEL : 070-4799-1004 / 등록: 2017년 4월 21일
관리자 Email : kpen@naver.com copyright(c) 2017 동물보호법개정추진위원회 All Rights Reserved.